제례정보

  • 장례정보
  • 종교별 장례절차
  • 조문예절
  • 제사종류
  • 사후행정절차

Home>제례정보>조문예절

▶조문절차

① 외투는 대문 밖에서 벗어 든다.

② 상제에게 목례

③ 영정 앞에 무릎꿇고 분향

④ 향나무를 깍은 나무향이면 왼손을 오른손목에 바치고 오른손 엄지와 검지로 향을 집어 향로불 위에 놓는다.

⑤ 만수향과 같이 만들어진 향(선향 : 線香)이면 하나나 둘을 집어 성냥불이나 촛불에 붙인다음 손가락으로 가만히 잡아서

    끄던가 왼손을 가볍게흔들어 끈 다음 두 손으로 향로에 꽂는다.

    - (절대로 입으로 끄지 말 것).

    - 선향은 하나로 충분하며, 여러개일 경우 모아서 불을 끄더라도 꽂을때는 하나씩 꽂아야 한다.

⑥ 영정에 재배하고 한 걸음 물러서서 상제에게 절을 하며, 인사말을 한다.

⑦ 인사말

⑧ 조장(弔狀)·조전(弔電) 불가피한 사정으로 문상을 갈 수 없을 때에는 편지나 조전을 보낸다.

    - 부고(訃告)를 보냈는데도 문상을 오지 않았거나 조장 또는 조전 조차 보내오지 않는 사람과는 평생동안 말도 않고 대면도

       하지 않는 것이 예전의 풍습이다.

⑨ 조위금(弔慰金) 전달

⑩ 자기가 집안 풍습이나 신봉하는 종교가 다르더라도 조상을 갔을 경우 해당 상가의 가풍에 따라주는 것이 좋다.

⑪ 망인이 연만(年晩)하여 돌아가셨을 때 일반에서는 호상(好喪)이라 하여 웃고 떠드는 일이 있으나 호상이란 있을 수 없다.

 

 

▶조문받기

● 조문맞을 준비

① 상중에는 출입객이 많으므로 방이나 거실의 작은 세간을 치워, 되도록 넓은 공간을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

② 벽에 걸린 화려한 그림이나 장식들을 떼어낸다.

③ 신발장을 정리하여 조객들이 신발을 넣고 뺄 수 있도록 한다.

④ 겨울에는 현관에 외투걸이를 준비해 둔다.

 

● 조객의 접대

① 상제는 근신하고 애도하는 자세로 영좌가 마련되어 있는 방에서 조객을 맞이 한다.

② 문상을 하는 사람이 말로써 문상하지 않는 것이 가장 모범이듯이, 문상을 받는 상주 역시 문상객에게 아무말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상주는 죄인이므로 말을 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굳이 말을 한다면 '고맙습니다.' 또는 '드릴(올 릴)말씀이 없습니다' 하여 문상을 와준 사람에게 고마움을 표하면 된다.

③ 상제는 영좌를 모신방을 지켜야 함으로 조객을 일일이 죄송하지 않아도 된다.

④ 간단한 음료 및 음식물을 대접한다.

 

● 문상

상가에 가서 죽은이에게 예를 올리고 유족을 위로하는 것을 보통 문상이라고 하고 '조문(弔問)', '조상(弔喪)' 이라고 한다.

요즘은 이 말 등을 구분하지 않고 쓰고 있다.

- 조상(弔喪) : 죽은이에게 예를 표하는것

- 조문(弔問) : 상주에게 인사하는것

- 조상·조문은 부모상 또는 승중상, 남편상에만 썼음.

- 조위(弔慰)·위문(慰問) : 아내상, 형제상, 자녀상을 당한 사람들을 위로하는것.

많은 사람들이 문상을 가서 어떤 위로의 말을 해야 하는지를 몰라 망설인다. 실제 문상의 말은 문상객과 상주의 나이, 평소의 친소관계 등 상황에 따라 다양하다. 문상을 가고 고인에게 재배하고, 상주에게 절한 후 아무말도 하지 않고 물러나오는 것이 일반적이며 또는 예의에 맞다.

상을 당한 사람을 가장 극진히 위로해야 할 자리이지만, 그 어떤말도 상을 당한 사람에게는 위로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아무말도 안하는 것이 더욱 더 깊은 조의를 표하는 것이 된다.

그러나 굳이 말을 해아할 상황이라면, '삼가조의를 표합니다.', '얼마나 슬프십니까?', 또는 '뭐라드릴 말씀이 없습니다.'가 좋다.

 

● 조문 인사말

① 상제의 부모인 경우

- 상사에 얼마나 애통하십니까?

- 친환(親患)으로 그토록 초민(焦悶)하시더니 이렇게 상을 당하시어 얼마나 망극하십니까?

- 환중이시라는 소식을 듣고도 찾아뵈옵지 못하여 죄송하기 짝이 없습니다.

- 그토록 효성을 다하셨는데 춘추가 높으셔서인지 회춘을 못하시고 일을 당하셔서 더욱 애통하시겠습니다.

- 망극한 일을 당하셔서 어떻게 말씀드려야 좋을지 모르겠 습니다.

* 망극(罔極)이란 말은 부모상에만 쓰임

 

② 상제의 아내인 경우

- 위로할 말씀이 없습니다.

- 옛말에 고분지통(叩盆之痛) 이라 했는데 얼마나 섭섭하십니까?

* 고분지통 : 아내가 죽었을 때 물동이를 두드리며 슬퍼했다는 장자의 고사에 서 나온말.

 

③ 상제의 남편인 경우

- 상사에 어떻게 말씀 여쭐지 모르겠습니다.

- 천붕지통 (天崩之痛)에 슬픔이 오죽하십니까?

- 하늘이 무너진다는 말씀이 있는데, 얼마나 애통하십니까?

* 천붕지통 : 하늘이 무너지는 듯한 아픔이라는 뜻으로 '남편이 죽은 슬픔'을 이르는 말

 

④ 상제의 형제인 경우

- 백씨(伯氏) 상을 당하셔서 얼마나 비감하십니까?

- 할반 지통(割半之痛)이 오죽하시겠습니까?

* 할반지통 : 몸의 절반을 베어내는 아픔이란 뜻으로 '형제자매가 죽은 슬픔'을 이르는 말

* 백씨 : 남의 맏형의 존댓말

* 중씨(仲氏) : 남의 둘째형의 높인말

* 계씨(季氏) : 남의 사내 아우에 대한 높임말

 

⑤ 자녀가 죽었을때 그부모에게

- 얼마나 상심하십니까?

- 참척(慘慽)을 보셔서 얼마나 마음이 아프십니까?

- 참경(慘景)을 당하시어 얼마나 비통하십니까?

* 참척 : 자손이 부모나 조부모에 앞서 죽은일

* 참경 : 끔찍하고 참혹한 광경

prevnext

강원도공무원상조서비스  사업자등록번호 : 345-97-00091  대표 : 심광선  Email : simgas@hanmail.net 대표번호 : 1899-2281  팩스 : 033-261-4119

강원도 춘천시 동산면 종자리로 331-22   Copyrightⓒ 2007-2015 강원도 공무원 상조서비스. All Rights Reserved.